유엔 ‘국가행복도’ 핀란드 또 1위… 한국 54위
유엔 ‘국가행복도’ 핀란드 또 1위… 한국 54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란드가 올해도 전 세계 156개국 중 ‘행복한 나라’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눈 오는 핀란드 풍경. ⓒ천지일보
핀란드가 올해도 전 세계 156개국 중 ‘행복한 나라’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눈 오는 핀란드 풍경. ⓒ천지일보 

2019 세계행복보고서

“전 세계 경제성장 했지만 행복도는 하락”

[천지일보=이솜 기자] 핀란드가 전 세계 156개국 중 ‘행복한 나라’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54위를 기록했다.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1인당 국내총생산과 사회적 지원, 기대 수명, 사회적 자유, 관용, 부정부패 정도 등을 측정해 행복지수를 산출, 20일(현지시간) ‘2019 세계행복보고서’를 공개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최상위권은 주로 북유럽 국가들이 차지했다.

행복지수 10점 만점에 7.769점을 받은 핀란드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국가’ 타이틀을 차지했으며 덴마크,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네덜란드, 스위스, 스웨덴, 뉴질랜드, 캐나다, 오스트리아 등 순으로 10위권에 올랐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대만이 6.466점으로 전체 25위에 올라 가장 순위가 높았으며 싱가포르(34위), 태국(52위) 등이 뒤를 이었다.

일본과 중국은 각각 58, 9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5.895점을 받아 54위에 올랐다. 5.875점으로 57위를 기록한 작년 대비 3계단 상승했다.

한국은 기대 수명(9위)과 1인당 국민소득(27위), 관용(40위) 부문에서는 상위권에 올랐으나 사회적 자유(144위), 부정부패(100위), 사회적 지원(91위) 등에선 좋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미국은 최근 경기 호황에도 작년 대비 한 계단 떨어진 19위에 올랐다.

보고서의 공동 편집자인 경제학자 제프리 삭스 미 컬림비아대 교수는 이에 대해 도박과 디지털 미디어 등의 중독으로 불행과 우울감이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외에 호주(11위), 영국(15위), 독일(17위), 프랑스(24위), 스페인(30위), 이탈리아(36위) 등 주요 서방권 국가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오랜 내전에 시달리는 남수단(156위), 아프가니스탄(154위), 예멘(151위), 시리아(149위) 등이 올해 조사에서도 최하위 군을 형성했다.

보고서는 “전 세계적으로 경제 성장이 지속하고 있음에도 행복도는 전반적으로 상당한 수준으로 후퇴하는 경향을 보인다”면서 “이는 경제적 부가 행복의 유일한 척도가 아니라는 사실을 새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