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기준금리 동결… 올해 금리 인상 없을듯
美연준 기준금리 동결… 올해 금리 인상 없을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지난 9월 2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지난 9월 2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현행 2.25~2.50%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올해는 금리 인상이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AP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연준은 20일(현지시간)까지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2.25∼2.50%에서 동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FFR은 미 정책 금리로서 각종 금융 거래에서 준거 금리로 활용된다.

연준은 지난 1월 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동결한 바 있다. 당시 연준은 성명에서 “세계 경제 및 금융의 전개와 낮은 물가 상승 압력 등을 고려해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에 대한 향후 조정을 결정할 때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며 통화 긴축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또 그간 정책결정 성명에 포함했던 ‘추가적·점진적인 금리 인상’이라는 문구를 삭제했다.

또 연준은 통화정책 정상화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보유자산 축소와 관련, 5월부터 규모를 줄여 9월에 종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준은 이 조처가 장기 금리 인하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보유자산 축소란 연준이 보유한 채권을 매각하고 시중의 달러화를 회수하는 정책을 말한다. 중앙은행이 채권을 사들이면서 돈을 풀어 시중에 풍부한 유동성을 공급하는 이른바 ‘양적 완화(QE)’의 정반대 개념이다.

연준의 이번 금리 동결 결정은 금융시장의 예상과 부합하는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이 지난 13∼15일 경제전문가 3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문가들은 올해 금리가 9월에 1차례 인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12일 경제전문가 60여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57%가 금리 인상 시점으로 9월 이후를 꼽았다.

연준은 2015년 ‘제로(0) 금리’ 정책 종료를 선언한 후 현재까지 9차례 금리를 인상했다. 지난해에는 3·6·9·12월에 걸쳐 금리를 4차례나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