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라이어 벨, ‘섬뜩’
머라이어 벨, ‘섬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라이어 벨 (출처: 연합뉴스)
머라이어 벨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임은수가 미국 선수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 날로 부상을 입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임은수 측은 머라이어 벨 선수의 고의성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20일 임은수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 따르면 임은수는 이날 일본 사이타마의 슈퍼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앞두고 연습을 하다 부상을 당했다.

임은수 (출처: 연합뉴스)
임은수 (출처: 연합뉴스)

임은수가 연기를 마친 뒤 링크 사이드에 붙어 천천히 스케이팅하던 중 다음 연습 차례인 미국 머라이어 벨의 스케이트날 토에 종아리를 찍히는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고 올댓스포츠는 전했다.

현장을 목격한 올댓스포츠 관계자는 “임은수가 다른 선수의 동선을 방해하지 않도록 링크 사이드에 최대한 붙어 이동하던 중이었고 벨이 임은수 뒤쪽에서 다가온 것을 고려하면 고의성이 다분한 가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벨은 임은수에게 사과 없이 자신의 연습을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