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불법촬영’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 ‘김상교 폭행’ 버닝썬 이사도
‘성관계 불법촬영’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 ‘김상교 폭행’ 버닝썬 이사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불법 몰카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불법 몰카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정준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4

버닝썬 직원 김씨도 구속영장

정준영과 같은 불법동영상 유포

김상교, 피고소인으로 경찰 출석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승리 등 카카오톡 대화방 멤버들 중에선 처음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준영과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을 검찰이 법원에 청구했다고 19일 밝혔다.

정준영은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 29)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상대방의 동의 없이 몰래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14일과 17일 두 차례에 걸쳐 정준영을 조사했다. 이른바 ‘황금폰’이라고 불리는 휴대전화를 포함해 총 3대의 스마트폰도 제출받았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자랑하면서 불법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여러 차례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한 피해자도 10명에 이르는 것으로 예상된다.

김씨 역시 이 대화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아왔다. 특히 김씨는 승리와 동업자 유모 유리홀딩스 대표가 있는 함께 있는 이 방에서 “(유 대표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다”고 말한 인물이다. 과거의 승리의 요식업을 돕는 등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도 지난 14일 조사를 받으며 휴대전화 13대를 제출했다.

아울러 경찰은 승리·정준영 등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경찰 고위 인사가 자신들의 뒤를 봐주는 듯한 대화가 오간 사실을 파악하고 정준영을 상대로 경찰 유착 의혹도 조사하고 있다.

정준영은 지난 14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데 이어 17일에도 경찰에 다시 나와 밤샘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다음 날엔 정준영과 김씨 자택을 각각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또 경찰은 승리·정준영이 함께 있는 대화방에서 경찰 고위급이 자신들이 뒤를 봐준다는 취지의 대화를 나눈 사실을 파악하고 정준영을 상대로 경찰 유착 의혹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윤 총경이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 대표가 2016년 7월 서울 강남에 공동 설립한 술집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사건에 대해 후배를 통해 살펴보려 한 정황을 포착하고 구체적 내용을 파헤치고 있다.

한편 경찰은 ‘버닝썬 게이트’의 발단인 폭행 사건에 연루된 김상교(28)씨를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상해)로 버닝썬 이상 장모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신청했다. 검찰도 곧바로 이를 법원에 청구했다.

버닝썬 사태는 지난해 11월 24일 김씨가 이 클럽에서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으나 오히려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김씨 주장에 따르면 그는 버닝썬 내에서 직원에게 억지로 끌려가는 여성을 보호하려다가 클럽 이사 장씨와 보안요원들에게 폭행당했고, 그 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도리어 자신을 입건했다.

경찰은 이 사건을 쌍방 폭행으로 보고 김씨 역시 폭행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김씨는 이날 오전 명예훼손 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중이다.

사건 당일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2명은 김씨가 허위사실을 주장한다면서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김씨를 고소했다. 역시 폭행사건의 관련자이면서 구속영장이 청구된 장씨도 같은 혐의로 김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운 2019-03-19 16:38:07
영원하 썩다 나오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