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北, 주석제 도입 가능성… 미사일 재개 발표 당장 없을듯”
태영호 “北, 주석제 도입 가능성… 미사일 재개 발표 당장 없을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태영호 자유민주주의 통일운동가(前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8 천지인상 시상식’에서 사회인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이날 시상식 전 본지와 인터뷰하는 모습. ⓒ천지일보 2018.12.3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태영호 자유민주주의 통일운동가(前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8 천지인상 시상식’에서 사회인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이날 시상식 전 본지와 인터뷰하는 모습. ⓒ천지일보 2018.12.3

[천지일보=이솜 기자]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북한 동향과 관련,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대외적인 ‘국가수반’으로 명기하기 위한 헌법개정을 추진하고 있다는 관측을 내놨다.

태 전 공사는 17일 자신의 블로그 남북동행포럼을 통해 지난 11일부터 이날까지 북한 언론 동향을 살핀 결과 “북한이 내달 초 진행되는 제14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를 계기로 김정은의 직위와 관련한 헌법 수정을 준비하는 것으로 추측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태 전 공사는 “김정은이 이번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는데 이러한 현상은 북한 역사에서 처음 보는 일”이라며 “연초 북한이 국가제일주의 등 ‘국가’를 강조한 것을 보면 ‘정상국가화’ 추진의 일환으로 김정은을 새 직위로 추천하고 관련 헌법 개정을 준비하고 있지 않는가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에 따르면 현재 김 위원장이 북한의 최고 통치자지만 헌법상 대외적으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북한을 대표하고 있다.

이같이 애매한 국가기구구조를 바로 잡기 위해 김 위원장이 북한의 국가수반임을 명백하게 헌법에 반영하는 방향의 개정이 이뤄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태 전 공사는 “만일 그렇게 되면 지금의 김영남의 최고 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직은 폐지할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결국 70년대 김일성의 주석제를 다시 도입하는 격”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김정은을 헌법적으로 북한의 국가수반임을 명백하게 명기하는 것은 향후 다국적 합의로 체결될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에 서명할 김정은의 헌법적 직위를 명백히 하기 위해서도 필요한 공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위원장의 북미 비핵화 협상과 미사일 시험 재개 입장 발표에 대해서 태 전 공사는 “당장 나올 기미는 없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17일까지 북한 언론은 최선희 부상의 대미 강경 기자회견 소식을 보도하지 않았다”며 “기자회견에 북한 언론들을 대거 참가시켜 놓고 그 내용을 보도하지 못하게 하고 오히려 외국 언론을 통해 소식이 알려지게 하는 것은 대미 압박의 공세를 높이면서도 동시에 협상 판을 깨지 않으려는 북한 나름의 전술”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지금껏 북한 언론이 2차 미북정상회담 결과를 차분히 보도하고 있는데 갑자기 자기가(김 위원장) 나서서 미사일 시험 재개 입장을 발표하면 북한 주민들이 심리적 혼란 상태에 빠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