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빨리 통일됐으면”… 美 글렌데일시장 김포 방문
“하루빨리 통일됐으면”… 美 글렌데일시장 김포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하영 김포시장(왼쪽)과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시 자레 시나니언(Zareh Sinanyan) 시장(가운데)이 15일 오후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 포구에서 한강일대를 둘러보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김포시) ⓒ천지일보 2019.3.17
정하영 김포시장(왼쪽)과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시 자레 시나니언(Zareh Sinanyan) 시장(가운데)이 15일 오후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 포구에서 한강일대를 둘러보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 김포시) ⓒ천지일보 2019.3.17

[천지일보 김포=백민섭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시 자레 시나니언(Zareh Sinanyan) 시장이 자매결연도시인 김포시를 방문해 남북한의 통일을 기원했다.

시나니언 시장은 15일 김포시 하성면의 전류리포구, 애기봉 평화생태공원 등 한강하구 일대를 둘러본 뒤 “바로 앞의 북한 땅을 보니 세계에서 유일한 분단국가라는 것이 실감난다”며 “하루빨리 통일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애기봉 정상에서 조강(祖江)과 ‘평화의 종’ 남북한의 민간선박 항행 합의에 따라 오는 4월 처음 열리는 한강하구 물길 열기 행사에 관해 설명했다.

11일부터 7일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 시나니언 시장은 보은군·해운대구·성북구·파주시·김포시 등 자매·우호 도시를 잇따라 방문한 뒤 17일 출국한다.

한편, 글렌데일시는 2012년 세계 최초로 ‘위안부의 날’을 지정하고 2013년 미국에서 처음으로 ‘소녀상’을 세운 도시로 유명하다.

2014년 일본 우익이 소녀상 철거소송을 벌였으나 끝까지 맞서 대법원의 승소 확정판결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김포시는 글렌데일시와 2010년 자매결연을 하고 상호방문교류 등 지속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