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뺀 ICT 수출… “5년 연속 감소해”
반도체 뺀 ICT 수출… “5년 연속 감소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한국경제연구원)
(출처: 한국경제연구원)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반도체를 뺀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5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슈퍼 반도체 호황이 끝나면서 ICT 수출위기가 수면위로 나타날 것이란 지적이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수출입통계를 분석한 결과 반도체를 제외한 ICT 수출액은 2013년을 정점으로 지난해까지 5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ICT 산업 수출액은 1996년 412억 달러(46조 8000억원)에서 지난해 2204억 달러(250조 4000억원)로 연평균 7.9% 확대됐다. 최근 2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16.5%로 ICT 산업이 수출 효자로 평가됐다. 하지만 반도체를 제외한 ICT 수출액은 지난해 922억 달러(104조 7000억원)로 2010년 이전 수준으로 후퇴했으며 반도체를 제외한 ICT 수출은 2013년 이후 5년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5년간 수출액은 20.2% 감소했다.

한경연은 “올해 들어 반도체 수출이 20% 넘게 감소하고 있어 반도체 착시효과가 걷히면 IT산업 수출위기가 본격화할 것”이라며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