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미세먼지 기구 위원장직 수락… 실무협의 곧 진행
반기문, 미세먼지 기구 위원장직 수락… 실무협의 곧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오른쪽)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16일 서울 시내 모처에서 면담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오른쪽)과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16일 서울 시내 모처에서 면담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했던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전날 반 전 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위원장직을 맡아달라고 공식 요청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반 전 총장은 노 실장과 만나 “미세먼지·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했다”며 “국제 환경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주신 것에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세먼지에 관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높으나 단기간에 해결하긴 어려운 과제여서 본인이 국민의 기대에 못 미칠까 부담과 걱정이 있다”며 “미세먼지 문제는 정파나 이념의 문제가 아닌 만큼 범국가기구는 모든 정당, 산업계, 시민사회 등까지 폭넓게 포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요청했고, 노 실장과 구체적인 조직의 구성, 운영, 출범 시기 등을 놓고 실무협의에 돌입할 계획이다.

앞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지난 8일 미세먼지 기구 구성 제안과 함께 위원장으로 반 전 총장을 추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참모진에게 이를 적극 수용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