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마린온 순직장병’에 보국훈장 추서
해병대 ‘마린온 순직장병’에 보국훈장 추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 장병 위령탑 추모석과 얼굴 부조. 이날 순직한 장병들에게는 보국훈장도 추서됐다. (제공: 해병대)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 장병 위령탑 추모석과 얼굴 부조. 이날 순직한 장병들에게는 보국훈장도 추서됐다. (제공: 해병대)

추서된 보국훈장 유족에게 전달해

5명 장병 얼굴 담긴 위령탑도 제막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지난해 시험비행 중 추락해 순직한 5명의 해병대 장병들에게 보국훈장이 추서됐다. 해병대사령부는 16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주둔지에서 ‘마린온 추락사고’로 순직한 장병들을 위한 위령탑을 세우고 제막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제막식에는 유가족과 서주석 국방부 차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전진구 해병대사령관, 유가족 등 230여명이 참석했다.

위령탑은 독일 르네상스 시대의 예술가 ‘알브레히트 뒤러(Albrecht Durer)’의 ‘기도하는 손’을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10m 높이의 위령탑에는 순직 장병들의 얼굴 부조와 각각의 약력을 새겼다. 위령탑 뒤에는 순직 장병 5명의 전신 부조와 유가족, 친구, 부대원들의 추모 메시지를 새긴 추모의 벽도 설치했다.

또한 순직한 장병들에게 추서된 보국훈장을 유족들에게 전달하는 서훈식도 진행됐다. 故 김정일 대령, 노동환 중령에게는 보국훈장 삼일장이, 故 김진화 상사, 김세영 중사, 박재우 병장에게는 보국훈장 광복장이 추서됐다. 보국훈장은 국가안전 보장에 뚜렷한 공을 세울 자에게 수여하는 정부 포상이다.

해병대는 “마린온 순직 장병 위령탑과 추모공원을 향후 부대를 방문하는 모든 이들에게 참배와 추모의 공간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해병대 장병들에게는 군인정신을 교육하는 살아있는 현장으로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보국훈장이 추서된 순직 장병들은 지난해 7월 17일 정비 후 시험비행 중이던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에 탑승했다가 사고를 당했다.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 장병 위령탑 뒤편에 위치한 배경석. 보국훈장이 추서된 순직 장병들의 전신 부조와 가족, 부대원들의 메시지가 새겨져 있다. (제공: 해병대)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 장병 위령탑 뒤편에 위치한 배경석. 보국훈장이 추서된 순직 장병들의 전신 부조와 가족, 부대원들의 메시지가 새겨져 있다. (제공: 해병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