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앙코르와트 방문해 “복원에 성의 다해 달라”
文 대통령, 앙코르와트 방문해 “복원에 성의 다해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캄보디아 시엠레아프(시엠립)에 있는 세계문화유산 앙코르와트를 둘러본 뒤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의 앙코르와트 방문은 캄보디아 정부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출처: 연합뉴스)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캄보디아 시엠레아프(시엠립)에 있는 세계문화유산 앙코르와트를 둘러본 뒤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의 앙코르와트 방문은 캄보디아 정부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출처: 연합뉴스)

현직 한국 대통령, 세 번째 앙코르와트 방문

韓 직접 맡은 ‘첫 세계유산 보존사업’에 관심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캄보디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현지 대표적인 문화재이자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앙코르와트를 방문해 프레아피트 사원 복원 사업을 진행하는 한국인 관계자에게 “성의를 다해, 최선을 다해서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인 김정숙 여사와 프놈펜 공항에서 시엠레아프 공항으로 이동한 뒤 앙코르와트에 방문했다.

현직 한국 대통령이 이곳을 찾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1997년 한국과 캄보디아가 재수교를 맺은 이후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 2009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방문한 바 있다.

앙코르와트 내 프레아피투 사원은 현재 복원 정비사업이 진행 중인 곳으로, 한국이 직접 맡은 첫 세계유산 보존사업이다.

문 대통령은 모자를 쓰고 회색 운동화를 신은 차림으로 정비사업 현장에 방문해 근무자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장에서 한국문화재재단 김지서 팀장으로부터 진행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들은 문 대통령은 “프레아피투 복원 사업은 한국이 단독으로 하는 것인가, 여러 나라와 같이하는 것인가” 질문하는 등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복원 현장을 시찰하면서 “우리가 (복원사업을) 하게 된 이상 성의를 다해, 최선을 다해서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사원 내부에서 기념 촬영을 했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등 참모들을 비롯해 취재를 위해 동행한 기자들과도 사진을 찍었다.

앙코르와트 방문을 마친 문 대통령은 시엠레아프 공항으로 이동해 공군 2호기를 타고 프놈펜 공항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을 마지막으로 6박 7일간의 아세안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