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아세안 순방 종료 귀국길… “경제활력 노력”
文대통령, 아세안 순방 종료 귀국길… “경제활력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캄보디아 시엠레아프(시엠립)의 프레아피투 사원을 둘러보고 있다. 프레아피투 사원은 앙코르 왕조의 주요 유산으로 코이카의 주도로 복원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현지시간) 캄보디아 시엠레아프(시엠립)의 프레아피투 사원을 둘러보고 있다. 프레아피투 사원은 앙코르 왕조의 주요 유산으로 코이카의 주도로 복원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6박 7일간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국빈방문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6박 7일에 걸쳐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3국을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치고 16일 오후(현지시간) 한국으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캄보디아에서 앙코르와트를 둘러본 후 프놈펜 국제공항으로 이동해 귀국길에 올랐다. 지난 10∼12일에는 브루나이에 머물며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또 한국기업이 참여한 ‘템부롱 대교’ 건설 현장을 방문해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12∼14일에는 말레이시아에서 마하티르 빈 모하맛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어 한류·할랄 전시회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14∼16일 캄보디아에서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회담에서는 양국의 교역·투자 확대방안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귀국길에 오르기 전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아세안 3개국 순방의 성과가 우리 경제의 활력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해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이 되는 아세안은 우리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동반자”라고 밝혔다.

이어 “현지 사회에서 우리 동포들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었고, 동포들이 쌓은 신뢰로 공동 번영의 미래를 낙관할 수 있었다”면서 “국민 이상의 외교관은 없으며 국민이 곧 국력이라는 사실을 새삼 깨닫는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