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카톡방 거론된 ‘경찰총장’ 대기발령… 카톡방 참여자와 ‘친분 인정’
승리 카톡방 거론된 ‘경찰총장’ 대기발령… 카톡방 참여자와 ‘친분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방송인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방송인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4

승리 동업자 유리홀딩스 대표와 친분

경찰, 대가성 등 ‘부적절성’ 파악 나서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빅뱅 멤버 승리(29, 본명 이승현)와 가수 정준영(30)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카톡) 단체대화방에 거론된 총경급 경찰관이 대기발령됐다. 해당 경찰관은 조사 과정에서 대화방에 참여한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와 친분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이날 본청 과장 A총경을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하고 후임 과장을 임명했다.

앞서 경찰은 승리와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톡 대화방 내용을 확보하고, 그 가운데 경찰 고위 인사의 비호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한 대화가 오간 것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16년 7월 해당 카톡방 한 참여자는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경찰총장’은 경찰 조직에 없는 직위명이지만, 경찰은 피의자 조사에서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 해당 인물이 A총경임을 확인했다.

A총경은 지난 2015년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6년 총경으로 승진, 그 이듬해에는 청와대에 파견돼 민정수석실에서도 근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A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A총경은 조사를 마치고나와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정준영은 모른다”고 말했다.

또 A총경은 조사 과정에서 정준영, 승리 등과 함께 카톡방에 참여한 유모 대표와 친분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함께 식사, 골프 등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와 유씨가 공동대표로 2016년 설립한 투자회사 유리홀딩스는 지난 1월 승리의 대표이사직 사임으로 인해 현재 유씨가 단독대표를 맡고 있다.

경찰은 A총경과 유씨 사이의 대가성 등 부적절한 부분이 있었는지 확인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A총경의 금융계좌, 통화내역 등을 토대로 접촉 시기, 횟수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