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유포 혐의’ 최종훈, 경찰 출석… “물의 일으켜 죄송”
‘몰카유포 혐의’ 최종훈, 경찰 출석… “물의 일으켜 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씨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6

불법촬영물 공유 등 혐의
“경찰조사 성실히 받겠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이 경찰에 출석했다.

최종훈씨는 16일 오전 10시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있는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 29)와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던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불법촬영물을 공유한 혐의에 대해 사과했다.

취재진 앞에 선 최종훈은 “경찰 조사 성실히 잘 받겠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최씨는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인정하냐는 물음에 “죄송하다”고 답했다. 음주운전 보도 무마를 위해 경찰에 청탁한 의혹에 대해선 “아니다”고 부인했다.

최종훈은 빅뱅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이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고 있다. 음주운전을 무마시킨 혐의도 받고 있는 최종훈은 지난 2016년 음주운전을 하다 서울 용산경찰서 소속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최소 0.05% 이상으로 면허정지 수준을 넘었다. 하지만 언론에 보도되지 않고 조용히 넘어가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가 경찰에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씨는 앞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최씨는 1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가 참여한 단톡방의 대화들을 마주했을 때, 잊고 있었던 과거 내용들을 다시 확인하게 되면서 너무나 괴로웠고 부끄러웠다”며 제기된 의혹을 사실상 시인하며 FT아일랜드 탈퇴와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경찰은 최씨를 상대로 불법촬영물 유포 경위와 경찰관에게 부탁해 음주운전 보도를 무마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