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 가격 4주째 상승세… 오름폭 가팔라져
휘발유·경유 가격 4주째 상승세… 오름폭 가팔라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의 모습. ⓒ천지일보 2019.3.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의 모습. ⓒ천지일보 2019.3.16

휘발유 가격 리터당 1360원 육박

경유도 전주比 9.3원 오른 1259.6원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4주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16일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3월 둘째 주 보통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9.0원 오른 1359.3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보통 휘발유 가격은 작년 10월 다섯째 주 이후 주간 기준으로 줄곧 전주 대비 하락세를 보이다 2월 넷째 주부터 상승 전환해 현재까지 오름세를 이어왔다. 최근 들어 오름폭도 점점 가팔라지고 있다.

지난달 둘째 주(1342.7원) 대비 셋째 주(1342.9원)의 상승 폭은 0.2원이었으나 넷째 주(1345.9원)는 전주보다 3.0원 올랐다. 이달 첫째 주(1350.3원)의 전주 대비 상승 폭은 이보다 더 커진 4.4원이었다.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9.3원 오른 1259.6원, 실내용 등유도 940.7원으로 전주보다 2.5원 올랐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가 미국 원유 재고 감소와 석유수출국기구, OPEC의 감산 지속 시사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면서 “국내 제품가격도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전주 대비 1.5달러 상승한 배럴당 67.3달러 수준에서 거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