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카톡방 언급 총경 “조직에 누 끼쳐… 정준영 모른다”
승리 카톡방 언급 총경 “조직에 누 끼쳐… 정준영 모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승리(왼쪽)와 정준영. ⓒ천지일보 2019.3.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승리(왼쪽)와 정준영. ⓒ천지일보 2019.3.14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 혐의 부인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 29)와 가수 정준영(30) 등의 카톡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현직 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경찰청 소속 과장 윤모 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뒤 이날 오후 11시30분쯤 돌려보냈다. 경찰은 윤 총경에게서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은 승리와 정준영 등과 접촉한 사실이 있는지, 이들과 연관된 수사를 무마해준 적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며 “정준영은 모른다. 나중에 밝혀질 거다. 혐의를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흰색 마스크를 쓴 채 청사를 나온 윤 총경은 서둘러 택시를 타고 자리를 떠났다. 이후 그는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어떤 기자분이 상부에서 내 선에서 끝내라는 지시를 받고 왔느냐는 아주 듣기 거북하고 반박하지 않을 수 없는 질문을 했다”면서 “결코 그런 일이 없다는 점만은 밝혀 드리겠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16년 7월 승리와 정준영 등이 함께한 카톡방에서 한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카톡방에는 자신들의 업소에 대한 단속이 우려돼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는 ‘경찰총장’에게 부탁해서 해결됐다는 식의 대화 내용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언급한 경찰총장은 경찰 계급에는 없다. 경찰은 지난 14일 유씨를 불러 ‘경찰총장’의 실체를 캐물은 과정에서 유씨 등으로부터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받아내 버닝썬 사태와 경찰의 유착 의혹을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

윤 총경은 2016년 총경으로 승진했으며, 그 이듬해부터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파견 근무를 했다. 현재는 경찰청 과장으로 재직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