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과 비핵화 협상 지속 기대… 김정은 약속 지킬 것”
폼페이오 “北과 비핵화 협상 지속 기대… 김정은 약속 지킬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출처 : 뉴시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출처 : 뉴시스)

北최선희 북미 대화 중단 가능성 시사에 美 반박

“나와 볼턴, 회담서 적담감·불신 조성한 적 없어”

[천지일보=이솜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북미 대화 중단 가능성을 시사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발언에 대해 “북한과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국무부 브리핑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밤 최 부상의 발언을 봤고 그는 (협상을) 열어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가 이에 대한 대화를 계속하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하노이(2차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핵·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최선희 부상이 미국에 대해 ‘강도 같다’는 표현을 쓴 데 대해서도 “북한이 이런 표현을 처음 쓴 것이 아니다”라고 반응했다.

그는 최 부상이 자신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적대감과 불신 분위기를 조장했다고 한 데 대해서는 “그것은 틀렸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관계는 전문적(professional)이며 서로 세부적 대화를 나눴다”면서 “그와 계속 비핵화에 대한 논의를 계속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한국시간으로 15일 오전 평양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절호의 기회를 날렸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앞으로의 비핵화 협상을 지속할지 여부를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부상은 북미 두 정상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 책임을 미국에 돌리면서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재개 움직임 같은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알을 아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