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北과 협상 지속할 수 있길 기대”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北과 협상 지속할 수 있길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출처 : 뉴시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출처 :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북한과 협상을 지속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국무부 브리핑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 부상의 주장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하노이(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핵·미사일 시험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선희 부상이 미국에 대해 “강도 같다”는 표현을 쓴 데 대해서 “북한이 이런 표현을 처음 쓴 것이 아니다”라고 반응했다.

한편 최 부상은 한국시간으로 15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와 핵·미사일 시험 유예(모라토리엄)를 계속 유지할지에 대해 조만간 결정을 내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