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화상상봉’ 가시화… 韓美워킹그룹서 제재 면제 마무리
이산가족 ‘화상상봉’ 가시화… 韓美워킹그룹서 제재 면제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산=연합뉴스) 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마지막날인 26일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작별상봉 및 공동중식을 마치고 버스에 오른 북측 가족들이 남측 가족들과 헤어지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금강산=연합뉴스) 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마지막날인 26일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작별상봉 및 공동중식을 마치고 버스에 오른 북측 가족들이 남측 가족들과 헤어지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07년까지 총 7차례 걸쳐 진행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정부가 이산가족 ‘화상상봉’ 준비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한미가 14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워킹그룹 회의를 열고,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 문제를 마무리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화상상봉을 할 발판을 마련했기 때문이다.

외교부는 15일 “한미는 워킹그룹 회의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대응방향을 포함해 남북·북미관계 동향과 남북협력 등 제반 현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 한미는 화상상봉에 대한 장비를 북측에 반출할 때 필요한 미국 내 제재면제와 관련해 의회 승인 등 남은 절차에 대한 협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우리 정부가 신청한 화상상봉을 위한 장비의 대북반출에 대해 제재 면제를 승인한 바 있다.

면제 대상은 화상상봉에 필요한 카메라 등 관련 장비와 물자가 포함됐다. 기존 설비는 지난 2007년 이후 10년 넘게 사용하지 않아 보수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산가족이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한 점을 고려해 도입한 화상상봉은 지난 2005년 처음 도입한 이후 2007년까지 총 7차례에 걸쳐 진행돼 왔다.

그동안 이산가족 화상상봉의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통일부도 2019년 업무보고 추진계획을 통해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운영 정례화를 추진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가급적이면 이른 시일 안에 적십자회담을 개최해 이런 문제를 협의한다는 입장은 가지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시기를 확정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날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 문제를 마무리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향후 남북 적십자회담 등을 통해 화상상봉, 영상편지 교환, 면회소 복구 등 평양공동선언 이행 문제를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3-15 18:33:55
화상상봉 좋은 아이디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