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이종현도 ‘정준영 몰카’ 공유 의혹
씨엔블루 이종현도 ‘정준영 몰카’ 공유 의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SBS 방송 캡처)
(출처: SBS 방송 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가수 정준영의 불법 영상물 촬영 및 유포 의혹과 관련한 단체 대화방에 참여했던 멤버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그룹 씨엔블루 멤버 이종현이 관련 대화방에 참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SBS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정씨가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과 일대일 대화방에서 여성의 성관계 영상을 받아보거나 여성과 관련해 “빨리 여자 좀 넘겨요” 등의 발언을 했다.

하지만 소속사 FNC엔터네인먼트는 이씨의 불법 영상 공유나 부적절한 대화는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다.

앞서 같은 소속사인 밴드 FT아일랜드 최종훈도 지난 12일 대화방 멤버로 성관계 동영상을 봤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해당 소속사는 이를 부인한 바 있다. 다음 날인 13일 승리를 포함한 카톡 대화방에서 최종훈이 2016년 2월 음주운전으로 적발됐고 경찰을 통해 언론 보도를 무마했다는 유착 의혹이 제기되면서 14일 연예계 은퇴를 발표했다.

또 하이라이트 멤버 용준형도 정준영의 몰카 공유를 인정하고 팀을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는 “용준형이 일대일 대화방을 통해 공유받은 불법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면서 “이에 대한 부적절한 대화를 주고받았다. 해당 내용은 13일 용준형의 경찰 참고인 조사를 통해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