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사고 여객기 블랙박스, 프랑스로
에티오피아 사고 여객기 블랙박스, 프랑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부르제(프랑스)=AP/뉴시스】두 남성이 에티오피아 추락 항공기 블랙박스가 들어있는 가방을 들고 14일(현지시간) 프랑스 르부르제 소재 프랑스 항공 조사국, BEA로 들어가고 있다.  프랑스는 유럽 최대의 항공기 제조업체인 에어버스 공장을 가동 중이고 항공기 사고의 조사 경험이 풍부해 이번 사고기의 원인이 정확히 규명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한편 에티오피아 항공은 독일에 블랙박스 분석을 의뢰했으나 독일 측에서 분석에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갖고 있지 않아 이를 거부한 바 있다.

【르부르제(프랑스)=AP/뉴시스】두 남성이 에티오피아 추락 항공기 블랙박스가 들어있는 가방을 들고 14일(현지시간) 프랑스 르부르제 소재 프랑스 항공 조사국, BEA로 들어가고 있다.

프랑스는 유럽 최대의 항공기 제조업체인 에어버스 공장을 가동 중이고 항공기 사고의 조사 경험이 풍부해 이번 사고기의 원인이 정확히 규명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에티오피아 항공은 독일에 블랙박스 분석을 의뢰했으나 독일 측에서 분석에 필요한 소프트웨어를 갖고 있지 않아 이를 거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