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버닝썬 사건, 檢에 맡긴다”… ‘경찰 연루설’ 의식
박상기 “버닝썬 사건, 檢에 맡긴다”… ‘경찰 연루설’ 의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정부청사 브리핑실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한 특별사면 및 복권 대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두 번째 사면으로 2018년 신년 특사 이후 1년여 만이다. ⓒ천지일보 2019.2.2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 2019.2.26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4일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사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경찰이 계속 버닝썬 사건을 수사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국민권익위원회는 가수 승리의 성접대 의혹과 경찰 유착 의혹 등에 대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박 장관이 이러한 계획을 밝힌 것은 경찰 수장 연루설까지 거론되는 ‘경찰 유착’ 논란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일단 배당은 서울중앙지검으로 했는데, 직접 수사할지 경찰이 수사를 지휘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지금 경찰 100여명으로 수사반을 구성했다. 결국 최종적으로 검찰이 (수사를)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법처리 된 전직 경찰만의 비호로 거대한 비리가 계속될 수 있었을까라는 합리적 의심에 경찰은 수사결과로 답해야 한다’고 당부한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에 대해선 “검경 수사 주체성에 방점을 놓기보다는 실체를 정확히 밝히는 데 방점이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민갑룡 경찰청장은 버닝썬 사건의 경찰 연루설에 대해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모든 사안을 명명백백하게 밝힌 뒤 국민들게 정중히 사과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