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도 카드수수료 인상에 ‘펄쩍’… 접점 찾을까
대형마트도 카드수수료 인상에 ‘펄쩍’… 접점 찾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대 카드사(신한카드ㆍKB국민카드ㆍ삼성카드ㆍ롯데카드ㆍ하나카드) (CG) (출처: 연합뉴스)
5대 카드사(신한카드ㆍKB국민카드ㆍ삼성카드ㆍ롯데카드ㆍ하나카드) (CG) (출처: 연합뉴스)

결제 중단 사태는 없을 듯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현대자동차와 카드사 간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이 타결되면서 유통업계와 카드사 간 수수료 협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요 대형마트와 백화점은 카드사의 가맹점 수수료율 인상 통보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정하고, 이를 카드사에 통보했다.

카드사들은 대형마트 1위 업체인 이마트에 이달 1일부터 수수료율을 2% 초반으로 평균 0.14%포인트 인상하겠다고 통보했지만 이마트는 수수료율 인상의 근거가 없다면서 수용불가 입장을 밝힌 상태다. 이마트는 작년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1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8.9% 감소하는 등 실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카드사의 요구대로 수수료율을 인상하면 이마트는 연간 100억원 이상의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카드수수료 인상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카드사에 통보하고 수수료율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는 카드사들로부터 0.04∼0.26% 수수료율을 올리겠다는 통보를 받고는 최근 인상안 수용 거부 입장을 밝혔다.

카드업계는 3년마다 진행하는 적격비용(원가) 재산정에 따른 수수료율 조정 결과 이번에 연 매출이 500억원이 넘는 대형 가맹점의 수수료를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카드사들은 이미 이달 1일부터 올린 수수료율을 대형마트에 적용하고 있다. 카드사와 유통업체 간 협상이 끝나면 수수료율 차액을 정산해 유통업체에 돌려주게 된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지만, 현대·기아차같이 가맹점 계약해지로 인한 결제 중단 사태는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