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도 카드수수료 인상에 ‘펄쩍’… 접점 찾을까
대형마트도 카드수수료 인상에 ‘펄쩍’… 접점 찾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대 카드사(신한카드ㆍKB국민카드ㆍ삼성카드ㆍ롯데카드ㆍ하나카드) (CG) (출처: 연합뉴스)
5대 카드사(신한카드ㆍKB국민카드ㆍ삼성카드ㆍ롯데카드ㆍ하나카드) (CG) (출처: 연합뉴스)

결제 중단 사태는 없을 듯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현대자동차와 카드사 간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이 타결되면서 유통업계와 카드사 간 수수료 협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요 대형마트와 백화점은 카드사의 가맹점 수수료율 인상 통보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정하고, 이를 카드사에 통보했다.

카드사들은 대형마트 1위 업체인 이마트에 이달 1일부터 수수료율을 2% 초반으로 평균 0.14%포인트 인상하겠다고 통보했지만 이마트는 수수료율 인상의 근거가 없다면서 수용불가 입장을 밝힌 상태다. 이마트는 작년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1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8.9% 감소하는 등 실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카드사의 요구대로 수수료율을 인상하면 이마트는 연간 100억원 이상의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카드수수료 인상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카드사에 통보하고 수수료율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는 카드사들로부터 0.04∼0.26% 수수료율을 올리겠다는 통보를 받고는 최근 인상안 수용 거부 입장을 밝혔다.

카드업계는 3년마다 진행하는 적격비용(원가) 재산정에 따른 수수료율 조정 결과 이번에 연 매출이 500억원이 넘는 대형 가맹점의 수수료를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카드사들은 이미 이달 1일부터 올린 수수료율을 대형마트에 적용하고 있다. 카드사와 유통업체 간 협상이 끝나면 수수료율 차액을 정산해 유통업체에 돌려주게 된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지만, 현대·기아차같이 가맹점 계약해지로 인한 결제 중단 사태는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