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신간]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20년 전만해도 백석 시인을 소개할 때는 ‘분단에 의해 묻혀진 시인’으로 소개했다. 1987년 민주화항쟁 이후 월북시인 및 월북작가들이 해금돼 일반인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20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 백석은 누구나 인정하는 한국시문학사에서 가장 훌륭한 시를 창작한 시인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제 백석은 분단에 의해 묻혀진 시인을 넘어 분단 자체를 극복한 시인으로 평가되고 있다.

백석 시에 대한 많은 연구와 자료를 통해 그동안 애매모호했던 백석이 사용한 시어들의 정확한 뜻이 밝혀지게 됐다. 이 시집은 그동안 출판된 백석 시집 중에서 가장 정확한 주석을 달고 있다. 백석이 사용했던 평안도 사투리 및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낯선 우리의 고유어에 대한 주석 뿐만 아니라 한자로 표기된 제목에 대해서도 각주에 덧붙였다.

한국전쟁 이후 북한에서 발표한 시들도 별도의 장을 구성했으며 백석의 동화시집 ‘집게네 네형제’에 나오는 동화 시 전편을 수록했다.

백석 지음·백시나 엮음 / 매직하우스 펴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