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총장이 뒤 봐줬다”… 강신명 전 경찰청장 “승리와 일면식도 없다”
“경찰총장이 뒤 봐줬다”… 강신명 전 경찰청장 “승리와 일면식도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신명 전 경찰청장 (출처: 연합뉴스)
강신명 전 경찰청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아이돌 그룹 빅뱅 승리의 단체 카톡방에 언급된 고위인사인 이른바 ‘경찰총장’에 강신명 전 청장이 지목된 가운데 강 전 정장이 “승리와 일면식도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강신명 전청장은 13일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정준영·승리 파문)이 건과 관련해서는 오늘 처음 알게 됐고 아는 바도 없다”며 “모든 명예를 걸고 관련이 없다고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승리와 정준영의 카톡 기록을 공익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카카오톡) 내용을 봤을 때 경찰과의 유착 관계가 굉장히 의심되는 정황들이 많이 담겨 있었다”며 경찰 고위층 인사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민갑룡 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과의 긴급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경찰 관계자는 “(카톡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나온다”며 “그런 문구가 나왔기 때문에 당시에 영향을 미칠만한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 철저히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의 수장은 경찰청장이고 검찰의 수장은 검찰총장이다. 카톡 대화 당사자들은 차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경찰총장‘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카톡상에 (어떤 사건인지) 구체적인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마치 자기들이 하는 것에 대해서 ‘딜’ 봐주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이 나온다”며 “따라서 연루자가 있는지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톡 대화방에서 ‘경창총장’을 언급한 시점은 2016년 7월로 확인됐다.

이 시기 경찰청장은 강신명 19대 전 청장으로, 2014년 8월 임명돼 2016년 8월 퇴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3-13 21:16:36
만약에 사실이면 이건 대한민국의 커다란 문제

문지숙 2019-03-13 20:02:58
나중에 관련 있는걸로 나오면 어떡하려고?

정하나 2019-03-13 18:35:24
그럼 이분이 승리가 성상납한 고위급 인사 중에 하나란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