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부는 북미회담 연결고리 역할에 최선 다해야
[사설] 정부는 북미회담 연결고리 역할에 최선 다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로 한반도 상황이 크게 변화되기를 기대했지만 의외의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정상회담 개최 날짜가 확정되고 의제 정리 등을 위한 북미 양국의 준비가 한창 진행되던 때만 해도 남북한과 한미 및 북미 상황은 고무적이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간 회담이 성과 없이 끝나자 상황은 확 달라지고 말았다. 미국 조야에서는 트럼프 정부의 외교 실패로 몰아붙였고, 우리정부에서도 합의 없이 종료된 의외의 결과를 놓고 앞으로 대책에 대해 여러 가지 분석 등을 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간 지속적 대화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중재자 역할을 요청한 것은 다행스런 일이긴 하나, 당초 우리정부가 남북경협 등과 관련해 개성공단 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 계획은 어긋나고 말았다. 북미회담 직후 청와대에서는 북한을 대화에서 이탈하지 않게 만드는 전략적 차원에서 개성공단 제제를 푸는 방안을 미국 측에 요청하기로 했지만 이 문제와 관련해 트럼프 정부에서는 공식적으로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던 것이다.

하노이 담판 이후 미 정부와 조야에서는 대북 제재를 강하게 몰아붙이려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이러할 때일수록 한미 간 공조가 긴요하고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은 중차대하다. 그래서 지난 8일에도 청와대에서는 개성공단이 재개될 수 있도록 유엔제제의 틀 안에서 미국정부와 협의를 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던 것이다. 자칫 북미회담이 장기화되고 양국 간 갈등이 심화돼 일이 북미대화 이전의 원점으로 돌아가게 되는 상황은 막아야 할 것이다.   

일시에 잘못 꼬여버린 북미관계를 원만히 풀기가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우리정부에서는 당사자국 이상으로 남북간, 한미간 대화에 모든 채널을 가동해 해결에 나서야 한다. 국내 정가에서는 미국이 개성공단 재개 불가 방침을 밝혔음에도 우리정부가 재개 방안에 대해 미국측과 협의한다는 그 자체를 의외의 시선으로 보고 있으나, 북미대화를 이어가기 위한 노력에 아웃사이더가 돼서는 안 될 것이다. 우리정부는 주어진 우리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