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스케치] 바바렐라
[건축스케치] 바바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19.3.10
ⓒ천지일보 2019.3.10

김동희 건축가
1968년 만들어진 우주 공상과학영화다. 바바렐라라는 이름이 예쁜 주인공이다. 지구 대통령의 명령을 받아 하필이면 과학자 듀란듀란을 찾아 나서는데 블랙 퀸의 영토에 있던 듀란듀란은 악당이 된 상태에서 만난다. 그 사이 눈먼 천사 파이가의 도움으로 악당의 소굴로 절묘하게 들어갔던 것이다. 

우연도 이런 우연이 없고 난센스도 이런 난센스가 없는 이야기도 없을 것이다. 이런 이야기가 끝없이 전개되면서 상식적이지 않는 과정을 전개한다.

모든 것이 짜 맞추기식 배열의 연속같이 느껴진다. 오히려 인간적인 냄새가 난다. 이런 어설픈 스토리를 인정하지 않으면 자신이 미안해질 것 같은 느낌마저 든다. 

태초부터 우리는 완벽했던가? 그중에서도 기억에 남는 장면은 듀란듀란이 바바렐라의 미적 에너지를 뺏기 위해서 난센스 기계장치에서 작업을 하는 장면이다. 하지만 오히려 기계장치에 연기가 나면서 망가진다.

예상하지 않았던 일들이 더 흥미롭게 만든 것이다.때로는 앞뒤 안 맞는 일들이 즐거움을 줄 때가 있다. 건축도 마냥 착한 것을 추구하는 것이 좋은 결과를 만들 수도 있겠지만 새로운 것이 신선함과 즐거움을 줄 수도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서로 다른 형태의 조합과 새로운 시도에 대한 두려움을 주저하지 않는다면 좀 더 발전된 건축의 한 걸음을 내다볼 수 있지 않을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