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10개 하천 대대적인 친환경 개선사업 나선다
경북도, 10개 하천 대대적인 친환경 개선사업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습지·탐방로 조성·시설물 철거 등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경북도가 8일 10개 하천을 대상으로 올해 190억원을 투입해 친환경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하천 친환경 사업은 생태습지와 자연형 여울·호안 등 생물서식공간을 설치하고, 물고기 등 생물의 이동을 가로막는 보와 낙차공 등의 시설물을 철거 또는 보수한다.

하천 바닥의 퇴적물을 제거하고 하수와 오수 등 오염물질 유입을 차단해 수질을 개선한다. 생물서식에 필요한 물이 지속적으로 공급되는 물길도 정비한다.

도는 사업완료 후에도 5년 동안 수생태와 물 환경 변화를 모니터링해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하천환경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유지·관리할 계획이다. 또 관찰로와 탐방로 등 편의시설도 설치해 생태체험학습과 주민휴식 공간으로 탈바꿈 할 예정이다.

도내 10개 하천 중에 문경 금천, 청도 풍각천, 울진 남대천, 영덕 축산천, 성주 대흥천 등 5곳은 이미 지난해부터 진행돼 왔다. 올해부터는 포항 구무천, 영주 금계천, 상주 병성천, 예천 금곡천, 울진 광천 등에서 사업이 시작된다.

이희석 경북도 환경안전과장은 “하천 용수 확보를 위해 설치한 콘크리트 제방과 보 시설물이 다양한 생물의 서식과 자유로운 이동을 가로막아 생태계의 건강성을 해치고 있다”며 “하천 구조를 지속가능한 생태하천으로 탈바꿈시켜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생명의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