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종교 중국화’ 더욱 가속하겠다”
중국 공산당 “‘종교 중국화’ 더욱 가속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중국 중부 헤난성의 정저우 시의 한 교회가 중국 정부의 탄압에 의해 파괴돼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 6월 중국 중부 헤난성의 정저우 시의 한 교회가 중국 정부의 탄압에 의해 파괴돼 있다. (출처: 뉴시스)

中 총리, 전인대 업무보고
“종교의 중국화 방향 견지”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중국 자국 내에서 종교를 탄압한다는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중국 공산당이 아랑곳하지 않고 ‘종교의 중국화’를 가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 업무보고에서 “종교 사무에 대한 당의 기본 정책을 전면적으로 관철하고 종교의 중국화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중국의 재경망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6일 보도했다. 종교의 중국화 정책을 견지하겠다는 뜻은 작년 전인대 업무보고에서도 언급됐었다.

종교의 중국화는 시진핑 국가주석이 2015년 주창한 정책으로, 종교를 중국 공산당의 통제 아래 두고 중국 문화에 동화시키려는 정책이다. 시 주석은 2017년 10월 제19차 당 대회를 통해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하면서 종교의 중국화 정책을 전면에 내세웠다.

이후 중국 전역에서는 기독교, 불교, 이슬람교 등에 대한 당국의 통제와 탄압이 강화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거세다.

특히 중국 당국은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위구르족과 카자크족 이슬람교도들을 대상으로 ‘재교육 수용소’를 운용하는 등 이슬람교를 강도 높게 탄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측은 약 100만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서 재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재교육 수용소에 수용된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이슬람교를 부정하고 공산당에 대해 충성하도록 세뇌 교육을 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들은 지적했다.

신장위구르 자치구 이외에도 닝샤 후이족 자치구, 간쑤성 등 후이족 이슬람교도들이 집단으로 거주하는 지역에서도 이슬람 사원이나 거리의 이슬람교 장식물이나 표지판 등이 강제로 철거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또 아랍어를 가르치는 몇몇 학교들이 강제 폐쇄되기도 했다.

아울러 중국 당국은 기독교를 대상으로 한 ‘종교의 중국화’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당국의 공인을 받지 않은 지하교회(가정교회)를 강제 폐쇄한 바 있다. 베이징 최대의 지하교회인 시온교회와 쓰촨성 청두시의 추위성약교회를 강제 폐쇄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중국 당국이 성서 번역에도 개입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성서의 왜곡’이 우려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현주 2019-03-10 22:38:27
하나님이 보고 계시다면,,, 이런 중국땅에 어찌 복을 내 릴 수 있을까,,, 성경번역 개입까지 한다면 완전 외곡 되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