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찾아왔다… ‘고궁·왕릉’ 전통문화행사 공개
올해도 찾아왔다… ‘고궁·왕릉’ 전통문화행사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궐 앞에서 한복을 입고 사진 찍는 관람객 ⓒ천지일보 2019.1.11
궁궐 앞에서 한복을 입고 사진 찍는 관람객 ⓒ천지일보 2019.1.11

궁중문화축전 등 80개 마련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올 한해 고궁과 왕릉에서 궁중문화축전 등 80개의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6일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직무대리 나명하)는 궁중문화축전과 조선왕릉 세계문화유산 등재 10주년 기념행사 등 올 한 해 동안 궁궐과 왕릉에서 열리는 ‘2019년 전통문화행사 계획’을 공개했다. 이는 우리나라 대표 문화유산인 고궁과 왕릉을 세계적인 역사문화 관광명소로 조성하기 위한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궁능유적 만들기’ 사업의 하나이다.

세부적으로는 ‘역사가 숨쉬는 궁능유적’ ‘문화가 펼쳐지는 궁능유적’ ‘국민 향유기반 마련’ 등 3개 분야에서 80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눈에 띄는 주요 행사로는 4~5월에 개최되는 ‘제5회 궁중문화축전’이 있다. 궁궐의 유·무형유산과 현대기술, 시대정신을 결합해 국민과 함께 펼치는 축제의 장인 궁중문화축전은 올해 처음으로 경희궁을 포함한 조선 5대궁(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경희궁)에서 열린다.

궁궐 대표 야간 프로그램인 ’창덕궁 달빛기행’이 4~6월, 8~10월(총 102회), 경회루 야경과 궁중음식을 체험하는 ‘경복궁 별빛야행’이 5~6월, 8~10월(총 72회), 조선왕릉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2009년 6월 30일) 10주년을 기념하는 각종 학술·문화행사가 6월에 개최되는 등 궁궐과 왕릉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고품격 문화행사가 풍성하게 준비된다.

또한 의례와 생활 재현 행사로는 ‘경복궁 수문장 교대의식’이 연중 상설로, 경복궁 수문장 교대의식과 연계한 ‘궁궐 호위군 사열의식 첩종(疊鐘)’이 5월과 10월, 조선 근대사를 재현한 ‘대한제국 외국 공사 접견례’가 4~5월과 9월에 열린다. 왕실 여성이 유일하게 참여하는 종묘 의례인 ‘종묘 묘현례’가 9월, 정조대 궁궐의 일상생활을 보여주는 ‘정조와 창경궁’이 9~10월에 개최한다.

궁능과 어우러지는 고품격 전통문화공연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참여하는 덕수궁 야간 상설공연 ‘천하 명인 덕수궁 풍류’가 5~7월과 9월에, 궁궐 야간개방 기간에 맞춰 준비되는 ‘고궁음악회’가 경복궁·창덕궁·창경궁에서 4~10월에, 고즈넉한 종묘의 야경을 무대로 펼쳐지는 세계무형유산 ‘종묘제례악 야간공연’이 5월에 펼쳐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