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화력발전서 또 협력업체 직원 사고
태안화력발전서 또 협력업체 직원 사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씨가 숨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협력업체 직원이 다치는 사고가 또 발생했다.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4일 태안화력발전 2호기 석탄분배기실에서 협력업체인 한전산업개발 직원 윤모 씨가 현장을 점검하던 중 다쳤다고 5일 밝혔다. 사진은 윤모 씨가 철제 구조물과 설비 사이에 끼어있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씨가 숨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협력업체 직원이 다치는 사고가 또 발생했다.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4일 태안화력발전 2호기 석탄분배기실에서 협력업체인 한전산업개발 직원 윤모 씨가 현장을 점검하던 중 다쳤다고 5일 밝혔다. 사진은 윤모 씨가 철제 구조물과 설비 사이에 끼어있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