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틀 연속 한미훈련 논란 해명… “논의 안해”
트럼프, 이틀 연속 한미훈련 논란 해명… “논의 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 앞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천지일보 2019.2.27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 앞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천지일보 2019.2.27

“회담 테이블에 오르지 않아”

‘1억 달러’ 거론… 방위비 압박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틀 연속으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문제와 관련해 해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이 회담에서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군사훈련, 즉 내가 ‘워 게임’이라고 부르는 것은 북한 김정은과의 회담에서 전혀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며 이를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워 게임’ 중단 의견은 과거부터 밝혀온 자신의 ‘지론’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오래전에 그 결정을 내렸다. 왜냐하면 그러한 연습들을 하는 것은 미국 입장에서 너무나도 큰 비용이 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우리는 엄청난 비용에 대해 돌려받지도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한미 국방 당국이 이번 북미 정상회담 직후 올해부터 대규모 연합 군사훈련인 키리졸브 연습(KR:Key Resolve)과 독수리훈련(FE:Foal Eagle)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을 두고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북한에 양보만 해준 것이 아니냐는 미국 조야의 지적에 이를 반박한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윗에서도 “대통령이 되기 전부터 나의 입장”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에 대해 싱가포르 합의의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방침을 밝히며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또 지난달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도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오래전에 포기했다. 할 때마다 1억 달러의 비용을 초래했다. 한국이 지원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19-03-05 22:10:04
저런 나쁜 x. 밥맛제로

박상운 2019-03-05 16:57:12
저 시끼도 속을 모르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