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도난 16년만에 제자리 찾다
‘부안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도난 16년만에 제자리 찾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 동문안 당산(堂山) (출처: 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3.5
부안 동문안 당산(堂山) (출처: 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3.5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전라북도 부안군 동중리에서 도난당한 국가민속문화재 제19호 ‘부안 동문안 당산(扶安 東門안 堂山)’ 돌오리상 1이 16년만에 제자리로 돌아왔다.

5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사범단속반애 따르면, 2003년 3월경 전라북도 부안군 동중리에서 도난당한 국가민속문화재 제19호 ‘부안 동문안 당산(扶安 東門안 堂山)’ 돌오리상 1점을 지난달 회수해 16년 만에 제자리로 돌려보낸다.

돌오리상은 본래 전라북도 부안군 동중리의 당산(돌로 만든 솟대) 위에 놓여있던 것으로, 화강석을 거칠게 다듬어 조각한 약 59×20cm 크기의 오리 형상이다.

국가민속문화재 제19호 ‘부안 동문안 당산’은 3m가 넘는 당산(堂山)과 그 위에 부안읍의 주산인 성황산을 바라보며 놓인 돌오리상, ‘상원주장군(上元周將軍)’과 ‘하원당장군(下元唐將軍)’이라고 쓰인 한 쌍의 장승으로 구성돼 있으며 부안 지역 민속신앙의 대상이다.

부안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출처: 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3.5
부안 동문안 당산 돌오리상 (출처: 문화재청) ⓒ천지일보 2019.3.5

동문안 주민들은 음력 정월 보름날이면 이곳에서 당산제를 지내고, 농악을 치며 줄다리기를 마친 뒤 당산에 새끼줄을 감아주는 ‘당산 옷입히기’ 풍습을 전해왔다.

당산은 부안읍성의 동·서·남문 세 곳에 세워져 있는데, 특이하게도 이들 당산 위에는 돌오리상이 장식되어 있어 부안 지역의 독특한 민속신앙을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국가민속문화재 제18호인 ‘부안 서문안 당산’에는 1689년(康熙 28) 조선 숙종 때 건립됐다는 명문이 있어 ‘부안 동문안 당산’도 같은 해에 건립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절도범은 이를 물래 훔쳐 석물취급업자와 장물업자에게 유통하려 했으나, 국가민속문화재로 지정돼 있어 유통이 여의치 않자 임의의 장소에 오랫동안 숨겨두고 있었다. 문화재청 사범단속반은 작년에 첩보를 입수한 뒤 지속해서 수사를 한 끝에 이번에 회수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