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종합] 북미회담 결렬·함영주 하나은행장 3연임 포기·트럼프 기자회견·김정은 서울 답방도·살라미 전술·영변 핵시설·부산시 어린이집 연장 운영·삼일절 미세먼지 나쁨·3.1운동 100주년·한유총 개학 연기
[천지일보 이슈종합] 북미회담 결렬·함영주 하나은행장 3연임 포기·트럼프 기자회견·김정은 서울 답방도·살라미 전술·영변 핵시설·부산시 어린이집 연장 운영·삼일절 미세먼지 나쁨·3.1운동 100주년·한유총 개학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 1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3시)경 2차 북미정상회담이 단독 및 확대정상회담을 진행 중에 오찬과 서명식을 앞두고 돌연 취소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각자의 숙소로 돌아갔다. 하노이 공동성명은 불투명해졌다. (출처: YTN캡처) 2019.2.28
28일 오후 1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3시)경 2차 북미정상회담이 단독 및 확대정상회담을 진행 중에 오찬과 서명식을 앞두고 돌연 취소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각자의 숙소로 돌아갔다. 하노이 공동성명은 불투명해졌다. (출처: YTN캡처) 2019.2.28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28일 미국과 북한의 2차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종료되면서 북미관계는 또다시 격랑 속으로 들어가게 됐다. 청와대는 합의문이 도출되지 못한 채 마무리 되자 예상치 못한 결과에 당혹스러운 분위기가 역력했다. 시민들도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정치권도 술렁였다. 한편에서는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유치원의 사유재산성을 인정해달라며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올해 1학기 개학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28일 주요 이슈를 모아봤다.

◆[2차 북미정상회담] 북미 2차 핵담판 ‘파행’… 트럼프 “제재완화 이견”☞(원문보기)

북미 2차 핵 담판이 돌연 취소되면서 파행됐다.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28일 단독·확대 정상회담 이후 오찬과 서명식을 앞두고 돌연 취소됐다. 역사적인 ‘하노이 공동성명(선언)’이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양 정상은 이날 오후 1시 30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후 3시 30분)경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을 벗어나 각자의 숙소로 돌아갔다.

◆북미정상회담 결렬… ‘암초’ 만난 북미관계, 또다시 격랑 속으로☞

28일 미국과 북한의 2차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종료되면서 북미관계는 또다시 격랑 속으로 들어가게 됐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이 당초 기대와 달리 빈손으로 마치면서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는 큰 ‘암초’를 만난 상황이 됐다.미국 측에 따르면 회담에서 양측은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는 뜻만 남긴 채 돌아섰다.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의하면 회담 결렬의 이유로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이에 따른 미국의 상응조치 간 인식 차 때문으로 드러났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 앞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천지일보 2019.2.27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 앞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천지일보 2019.2.27

◆트럼프 “北, 전면적 제재완화 요구… 합의문 서명 좋은 생각 아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북한에서 전면적인 제재 완화를 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그러지 못했다. 우리는 완전히 제재를 완화할 준비가 안됐다”고 북미 정상이 합의문을 도출하지 못한채 회담을 끝낸 이유를 밝혔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봤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2차북미정상회담 결렬 소식에 시민들 “많이 아쉬워… 그러나 여전히 희망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2차 북미정상회담이 28일 아무런 합의에 이르지 못한 가운데 시민들도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다만 추가 정상회담이 예정된 만큼 희망을 거는 이도 있었다. 큰 틀에서 비핵화와 관계개선을 위한 밑그림을 그린 지난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으로부터 261일 만에 다시 마주 앉은 두 정상은 30년 가까이 심화해온 북핵 문제 해결 방안을 찾았으나, 이번 회담에선 합의에 이르진 못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제2차 북미정상회담 공식 일정 첫날인 27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TV 뉴스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 대화하는 장면을 보고 있다. ⓒ천지일보 2019.2.2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제2차 북미정상회담 공식 일정 첫날인 27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TV 뉴스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 대화하는 장면을 보고 있다. ⓒ천지일보 2019.2.27

◆靑, 핵담판 결렬에 당혹… “북미 활발한 대화 지속 기대”☞

청와대는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문이 도출되지 못한 채 마무리 되자 예상치 못한 결과에 당혹스러운 분위기가 역력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2시 10분 정례브리핑 때만 해도 “잠시 휴지기에 있었던 남북대화가 다시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회담 결과에 대한 기대감을 비치기도 했다.

◆뒤집힌 북미 핵담판, 엇갈린 여야 희비… 민주 “아쉽다” vs 한국 “현실 보여줬다”☞

순조로워 보이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결렬로 정치권도 술렁이는 분위기다. 공조를 이어가던 여야4당은 희망적인 전망을 고수했지만,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북미회담 직전까지 한반도 평화 분위기를 조성해가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하노이 선언’에 대한 기자회견이 예정됐던 오후 4시에 국회 당대표회의실에 모여 현장 상황을 생방송으로 시청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갑작스런 합의 무산 소식이 전해지자 이를 취소하고 비공개로 시청했다.

◆한미 25분간 통화… 文 “후속협의서 좋은 성과 기대” 트럼프 “적극 중재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북미가) 정상 차원에서 서로 입장을 확인하고 구체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하노이 회담 결렬 직후 귀국길에 오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25분간의 통화에서 “(한국 정부도)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필요한 역할과 지원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연합뉴스)

◆한유총 “개학 무기한 연기”… 유치원 대란 우려☞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유치원의 사유재산성을 인정해달라며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올해 1학기 개학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한유총은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유총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입장 변화가 있을 때까지 개학연기 투쟁을 하겠다”면서 “정부의 끊임없는 적폐몰이, 독선적 행정에 대해 2019학년도 1학기 개학일정을 무기한 연기하는 준법투쟁을 전개한다”고 설명했다.

◆광안대교 사고에 홈페이지 접속자 몰려… 네티즌 반응 보니☞

28일 오후 5시 45분 현재 광안대교 홈페이지에 접속자가 몰리면서 접속이 잘 되지 않고 있다. 이날 오후 4시 23분께 부산항을 출항한 러시아 화물선이 부산 광안대교 하판을 들이받았다.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연합뉴스) 28일 오후 4시 23분께 부산항을 출항한 러시아 화물선이 부산 광안대교 하판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sns캡쳐]
(부산=연합뉴스) 28일 오후 4시 23분께 부산항을 출항한 러시아 화물선이 부산 광안대교 하판을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 [sns캡쳐]

◆삼일절에도 전국 미세먼지 ‘나쁨’… 비상저감조치 시행☞

올해로 100주년을 맞는 3.1절날 맑은 하늘은 볼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3월 1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수도권과 충청권, 광주, 강원 영서 등 총 8개 시도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비상저감조치 대상지역은 서울, 인천, 경기, 세종, 충남, 충북, 광주, 강원 영서이며, 인천(내일 '매우나쁨')을 제외한 해당 지역은 28일 오전 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일평균 50㎍/㎥ 초과 및 내일 50㎍/㎥ 초과가 예상돼 발령기준을 충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