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100년만에 아우내장터에서 울려 퍼진 ‘대한독립 만세’
[천안] 100년만에 아우내장터에서 울려 퍼진 ‘대한독립 만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1919년 3월 1일 충남 천안 병천면 아우내장터에서 목놓아 외쳤던 ‘대한독립 만세’가 100년이 지나 다시 울리고 장엄한 횃불이 밤하늘을 붉게 수놓았다. ⓒ천지일보 2019.2.28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1919년 3월 1일 충남 천안 병천면 아우내장터에서 목놓아 외쳤던 ‘대한독립 만세’가 100년이 지나 다시 울리고 장엄한 횃불이 밤하늘을 붉게 수놓았다. 28일 열린 3.1운동 제100주년 기념 ‘아우내봉화제’ 참석자들이‘대한독립 만세’를 외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