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구임대주택에 ‘주거복지사’ 배치… 돌봄서비스 강화
영구임대주택에 ‘주거복지사’ 배치… 돌봄서비스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토교통부는 전국 15개 영구임대주택 단지에 주거복지 전문인력인 주거복지사를 배치하는 시범사업을 28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영구임대주택은 저소득·취약계층이 주로 거주하는 공공임대주택으로 그동안 별도의 주거 지원 서비스는 제공되지 않았다.

영구임대주택은 저소득·취약계층이 주로 거주하는 공공임대로, 입주민 특성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해소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어 전문인력이 필요하다는 게 국토부의 판단이다.

주거복지사는 영구임대주택 관리사무소 내 별도 공간에 상주하면서 입주자 대상 실태조사와 심층상담을 통해 입주자의 주거복지 욕구를 파악한 후 주거서비스 운영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또한 복지관, 보건소, 관리사무소를 비롯한 지역 유관기관과 협력해 입주민이 겪을 수 있는 주거문제를 해결하는 주거 코디네이터 역할도 수행한다.

국토부는 시범사업 점검 및 평가를 통해 전국 영구임대주택과 매입임대주택 등으로 확대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