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북미 정상, 단독회담→확대회담 돌입… 비핵화 담판
[2차 북미정상회담] 북미 정상, 단독회담→확대회담 돌입… 비핵화 담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전 9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11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선언'을 결정할 단독회담을 갖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2019.2.28
28일 오전 9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11시)부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노이선언'을 결정할 단독회담을 갖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2019.2.28

당초 예상 45분보다 짧은 30분간 단독회담… 두 정상 기대감 나타내

하지만 트럼프, 재차 “속도 연연치 않아. 北미사일 발사 없어” 말해… 장기전 우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북미 정상이 2차 핵 담판에 본격 돌입한 28일 ‘하노이 공동성명(선언)’을 결정할 단독회담을 마치고 확대회담에 들어갔다.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를 주고받는 이번 비핵화 담판이 후반기에 접어들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일대일 단독 회담과 만찬에서 탐색전을 마친 뒤, 12시간 만에 재회한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11시)부터 단독회담을 가졌다.

당초 45분간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던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 정상회담은 생각보다 빠른 약 30분 만에 마무리 되고, 보좌진이 함께 참여하는 확대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이날 단독 회담 전 양 정상은 모두발언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에게 시간이 중요하다. 우리가 많이 노력해왔고 이제는 그것을 보여줄 때가 됐다”며 “하노이에 와서 이틀째 훌륭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도 역시 최종적으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잇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고 오늘 다시 만나서 영광이다. 오늘 회담 이후에도 함께 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며 “어제 만찬에서도 좋은 의견 교환이 오갔다. 김 위원장과 저는 굳건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큰 성공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지녔고 경제 강국으로 성장할 수 있다. 미국이 조금만 손을 내밀어서 도와준다면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앞으로 좋은 합의를 이루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미사일 발사가 없었다는 것이 중요하다. 저는 속도에 연연하지 않고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본격적으로 비핵화 조치와 상응조치를 담판 테이블에 올려놓고 마지막 퍼즐 맞추기에 나선 양 정상은 지난해 6.12 싱가포르 회담 이후 260여일 만에 다시 만나서 양측이 공감하는 소위 ‘빅딜’을 성사시킬지 주목된다. 이는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톱다운 방식으로 이뤄지는 양 정상의 합의는 앞서 핵심의제를 놓고 조율을 벌였던 실무책임자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의 실무협상을 통해 조율이 이뤄지고, 양 정상의 최종 담판만 남은 것이다. 이제 이들 실무진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등 고위급이 함께 배석한 가운데 확대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해 ‘존경한다’는 말까지 써가며 “반드시 굉장히 좋은 성공을 이룰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훌륭한 대화’를 하게 됐다며 “나의 직감으로 좋은 결과가 생길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번 핵 담판이 영변 핵시설의 동결 수준과 연락사무소 개소 등 초기단계 조치로 그치는 ‘스몰딜’로 끝날 것인지, 아니면 영변 이외의 핵시설에 대한 신고·검증·폐기 등 대량살상무기(WMD)를 포함한 포괄적 핵신고·검증 관련 약속, 핵무기·핵물질 폐기를 포함한 비핵화 조치와 대북제재 완화의 상응조치 등을 합의하는 ‘빅딜’로 마무리될 것인지 두 정상의 최종 결단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다.

하지만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미사일 발사기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한 부분을 볼 때 빅딜보다는 스몰딜에 무게가 실리고 비핵화 문제가 장기전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