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건희·이재용 父子, 배당 순위 나란히 1·2위
삼성 이건희·이재용 父子, 배당 순위 나란히 1·2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이건희·이재용 부자(父子). (출처: 연합뉴스)
삼성 이건희·이재용 부자(父子). (출처: 연합뉴스)

정몽준·구광모, 올해 배당액 ‘톱10’ 진입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부자(父子)가 올해도 개인 배당 순위에서 나란히 1·2위에 올랐다.

2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상장사 2265곳 중 지난 26일까지 배당(중간·결산 포함)을 발표한 823곳의 배당액을 집계한 결과 총 배당액은 29조 426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개인 배당 순위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차지했다. 이 회장의 배당금은 총 4747억원으로 지난해(3063억원)보다 55.0% 늘어났다. 이어 2위를 기록한 이재용 부회장은 전년(1160억원) 대비 20.6% 증가한 1399억원을 배당받았다.

이는 지난해 기록적인 실적을 거둔 삼성전자가 호실적을 바탕으로 배당을 늘렸기 때문이다. 지난해 중간배당을 포함해 올해 결산 배당까지 합치면 삼성전자의 총 배당금액은 전년(5조 8263억원)보다 65.1% 늘어난 9조 6192억원에 이른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지분 0.91%를 보유한 홍라희 여사도 767억원의 배당금을 받게 돼 5위에 올랐고, 각각 270억원을 받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자매는 나란히 공동 10위에 올랐다.

3위는 지난해와 같이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이름을 올렸다. 정 회장은 전년과 비슷한 928억원의 배당금을 받는다. 이어 현대중공업지주 지분 25.8%를 가진 정몽준 이사장이 배당금 777억원을 받아 4위에 새로 진입했다.

6위는 최태원 SK 회장이었다. 최 회장은 SK㈜가 배당을 확대하면서 684억원의 배당을 받는다.

7위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총괄부회장(562억원)이 차지했다.

구광모 LG 회장도 8위를 차지하며 상위권 10위 안에 새로 들어왔다. 지난해 별세한 고(故) 구본무 회장으로부터 ㈜LG 지분을 상속받아 지분율이 기존 6.24%에서 15%로 늘었고 LG가 배당금을 늘린 이유도 있었다.

9위는 조정호 메리츠금융 회장(467억원)이었다.

한편 올해 기업들의 총 배당액(29조426억원)은 지난해 배당을 실시한 1120곳의 배당 총액(27조 9253억원)보다 4.0%(1조 1173억원) 증가한 수준이다. 아직 배당을 발표하지 않은 300여곳의 기업의 배당까지 추가되면 올해 배당총액은 기록적인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