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북미, ‘영변 핵시설 폐기’ 사찰 허용 논의”
로이터 “북미, ‘영변 핵시설 폐기’ 사찰 허용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첫 일정인 단독회담과 만찬을 갖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2019.2.27
27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첫 일정인 단독회담과 만찬을 갖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2019.2.27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마주 앉은 북미 정상이 북한 영변 원자로 폐기에 대한 사찰단 검증 허용 등 부분적인 비핵화 조치에 관해 논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8일 전했다.

이 통신은 한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27일 첫 만찬 회동 내용을 전하며 이처럼 보도했다.

통신은 또 북한 비핵화 조치에 대한 미국의 상응조치에는 연락사무소 개설과 남북경협 프로젝트 허용 등이 포함될 것으로 내다봤다. 양측의 논의 내용 중에는 ‘종전선언’ 가능성도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두 정상이 서로 덕담을 주고받은 27일 만찬에 이어 28일 본격적인 이틀째 회담을 이어갈 예정이지만, 핵심 사안인 비핵화에 대해선 아직까지 진전된 징후가 나오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