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신형 코란도 공식 출시… 가격 2216만원부터
쌍용차, 신형 코란도 공식 출시… 가격 2216만원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 코란도. (제공: 쌍용자동차) ⓒ천지일보 2019.2.26
신형 코란도. (제공: 쌍용자동차) ⓒ천지일보 2019.2.26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쌍용자동차가 새로운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란도(KORANDO)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쌍용차는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코란도 신차발표와 시승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신차 코란도는 코란도C 출시 후 8년 만에 완전변경된 모델로 약 4년간 3500억원의 개발비를 투입해 개발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중대형 프리미엄 SUV에 적용된 사양들을 대거 신차에 적용해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디자인은 ‘응축된 힘과 에너지’ ‘정교하고 생동감 넘치는 힘의 흐름’을 내·외관에 표현했다고 덧붙였다.

전면부는 안정감을 주는 후드 라인과 역동적인 라디에이터 그릴이 조화롭게 구성돼 있다. 프리미엄 모델에 주로 활용되는 다초점반사(MFR) 타입의 풀 LED 헤드램프가 적용됐고 수직배열 LED 안개등이 하이테크 이미지를 더했다. 동급에서 처음으로 스텝 하단부까지 감싸는 클린실도어를 적용하는 등 이용자 중심의 설계로 승하차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후면 디자인은 보석을 형상화한 LED 리어콤비램프, 반광크롬 엣지라인과 스키드플레이트 일체형 리어범퍼가 강인함과 세련됨을 표현했다. 색깔은 ▲그랜드 화이트 ▲사일런트 실버 ▲플레티넘 그레이 ▲스페이스 블랙 ▲댄디 블루 ▲오렌지팝 ▲체리레드 등 총 7가지다.

운전석 전동식 요추받침대(4방향)가 동급에서 처음으로 적용했으며 1열 통풍시트는 시트쿠션과 등받이 2곳에 블로워 모터를 적용했다. 골프백 4개와 보스턴백(여행용 손가방) 4개를 동시에 수납 가능한 동급 최대 551ℓ 적재 공간을 갖췄으며 동급 최초 10.2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9인치 AVN 스크린을 포함하는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을 적용했다. 

파워트레인은 새롭게 개발한 1.6ℓ 디젤엔진과 아이신 GENⅢ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3.0㎏·m 성능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2WD A/T 기준 14.1㎞/ℓ다.

쌍용차는 코란도에 상용화 최고 수준인 Level 2.5 자율주행을 달성한 것으로 평가받는 첨단 차량제어기술 딥컨트롤을 적용했다. 고속도로는 물론 일반도로에서도 선행차량과 차선을 인식해 자율적으로 정차·출발, 차로중심주행이 가능한 지능형 주행제어(IACC), 후측방 접근 충돌 방지 보조(RCTAi), 탑승객하차보조(EAF) 등이 동급 최초로 적용됐다.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샤이니(M/T) 2216만원 ▲딜라이트(A/T) 2543만원 ▲판타스틱 2813만원이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티볼리와 렉스턴 스포츠가 경쟁시장에서 No.1 브랜드로서 위상을 높여 왔듯 코란도 역시 준중형 SUV시장의 강자로 우뚝 설 것으로 확신한다”며 “판매물량 확대를 통해 회사의 경영정상화뿐만 아니라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