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베트남 숙소·회담장 속속 윤곽 드러나
[2차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베트남 숙소·회담장 속속 윤곽 드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경호원들이 비행기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2.24
24일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경호원들이 비행기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019.2.24

회담장, 메트로폴 가능성 높아… 비서·경호 현장점검

트럼프·김정은 숙소 각각 ‘JW메리어트·맬리아’ 예상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북미 2차 정상회담을 사흘 앞둔 24일 북미 양측 정상들의 숙소가 속속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열차를 이용해 중국을 경유하고 있는 중 북한 근접 경호팀은 항공기를 이용해 하노이 숙소에 도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숙소도 사실상 하노이에 위치한 JW메리어트 호텔로 확정된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는 지난 23일 ‘더 비스트(야수)’라는 별명의 트럼프 대통령 전용 리무진 ‘캐딜락 원’ 두 대가 이 호텔에 주차했고 경호 차량도 들어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곳의 주변에는 이미 베트남 현지 공안들이 총을 들고 경호를 서고 있으며 경호 펜스도 쳤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텔 직원은 폴리스 라인 안으로 들어갈 수 없다고 설명했고 “정상회담 때문인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가” 등의 질문에 둘 다 “그렇다”고 답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숙소는 그동안 베일에 가려졌지만 이날 김 위원장이 열차를 이용해 회담장을 향해 출발한 가운데 항공기로 먼저 도착한 경호원들이 방문하면서 점차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김 국무위원장의 비서실장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은 베트남 정부 영빈관 맞은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을 여러 차례 점검했다. 미국 측 경호팀도 이 호텔을 찾았다고 알려지면서 이곳은 정상회담장으로 유력한 것으로 관측된다.

김 위원장의 숙소는 멜리아 호텔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담장으로 예상되는 메트로폴 호텔, 북한 대사관과 가까운 호텔이 멜리아 호텔이다. 이곳은 북측 인사들이 베트남을 방문할 때마다 흔히 투숙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이날 고려항공 수송기를 타고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한 김 위원장의 근접경호팀이 공항을 나와서 바로 이곳으로 이동했다고 전해졌다.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 하노이 현지에서 머물 곳으로 알려진 JW메리어트 호텔 주변에는 베트남 현지 공안들이 무장해 배치돼 있고 경호 펜스가 설치돼 있다. (출처: 뉴시스) 2019.2.24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 하노이 현지에서 머물 곳으로 알려진 JW메리어트 호텔 주변에는 베트남 현지 공안들이 무장해 배치돼 있고 경호 펜스가 설치돼 있다. (출처: 뉴시스) 2019.2.2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