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후 푸른빛 되찾은 하늘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후 푸른빛 되찾은 하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23일 정오 이후 초미세먼지 농도가 35㎍/㎡ 미만으로 떨어지면서 서울 시내 하늘이 푸른빛을 되찾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정오를 기해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해제했다. 단 이날 오전 6시부터 시행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이날 밤 9시까지 유지된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시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75㎍/㎡ 이상으로 2시간 지속될 때 발령하고 35㎍/㎡ 미만이면 해제된다. ⓒ천지일보 2019.2.23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23일 정오 이후 초미세먼지 농도가 35㎍/㎡ 미만으로 떨어지면서 서울 시내 하늘이 푸른빛을 되찾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정오를 기해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해제했다. 단 이날 오전 6시부터 시행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이날 밤 9시까지 유지된다.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시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75㎍/㎡ 이상으로 2시간 지속될 때 발령하고 35㎍/㎡ 미만이면 해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