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숨진 한화 대전공장… 근로자들, 사고 전 100건 넘게 위험성 알려
3명 숨진 한화 대전공장… 근로자들, 사고 전 100건 넘게 위험성 알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로 숨진 근로자들의 유가족들이 22일 빈소가 마련된 대전 유성구 한 장례식장에서 노동부·대전지방노동청 관계자들을 만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로 숨진 근로자들의 유가족들이 22일 빈소가 마련된 대전 유성구 한 장례식장에서 노동부·대전지방노동청 관계자들을 만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지난 14일 폭발 사고로 3명의 근로자가 숨진 한화 대전공장에서 사고 발생 전 근로자들이 이형장비와 관련해 100건이 넘는 건의를 했음에도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이명로 대전지방고용노동청장은 폭발 사고로 숨진 근로자들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들에게 근로자들이 작성한 위험물 발굴 요청서를 공개했다.

요청서에 따르면 이 자료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14일 전까지 현장 근로자들의 건의한 내용이 담겼다. 모두 130여건으로 작성됐으며 이중 수십 건은 고인들의 건의도 있었다.

건의 내용으로는 ‘이형장비의 하우징이 추진기관과 맞지 않아 기울어진 채 이형, 마찰이 우려된다’ ‘이형장비와 충전된 모터의 코어상단 수평이 맞지 않아 이형 시 마찰이 생긴다’ ‘수평을 맞추기 위해 장비 내부 와이어를 조정했지만 임시 조치일 뿐이다’ 등 사고 위험성을 알리는 건의가 대부분이었다.

사고가 난 한화 대전공장은 화약 등을 취급하는 곳이다. 공장 전체가 국가 보안목표 ‘가급’ 시설로 평소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히 통제된다. 한화 대전공장은 육군의 차기 다연장 로켓포 ‘천무’를 제작하는 이형공장이다.

지난 14일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 70동 이형공실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A(25)씨 등 20~30대 근로자 3명이 숨졌다. 이에 앞서 지난해 5월에도 로켓 추진제인 고체 연료 충전 중 폭발이 발생해 2명이 숨졌다. 모두 5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