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68개 영구임대아파트에 우체국 작은대학 운영
전국 68개 영구임대아파트에 우체국 작은대학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정사업본부 강성주 본부장(가운데)과 주택관리공단 임성규 사장, 한국정보화진흥원 문용식 원장이 우체국 작은대학 운영 등 사회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22일 광화문우체국에서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우정사업본부) ⓒ천지일보 2019.2.22
우정사업본부 강성주 본부장(가운데)과 주택관리공단 임성규 사장, 한국정보화진흥원 문용식 원장이 우체국 작은대학 운영 등 사회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22일 광화문우체국에서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우정사업본부) ⓒ천지일보 2019.2.22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3월부터 우체국이 전국 68개 영구임대아파트를 찾아가 입주민들에게 스마트폰 활용법, 노년기 건강관리, 한글교육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강성주)와 주택관리공단(사장 임성규),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은 22일 광화문우체국에서 ‘우체국 작은대학’ 운영과 사회 소외계층 지원 프로그램 발굴 등 공공복지서비스 분야 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우체국은 서울부터 제주까지 전국 68개 영구임대아파트에서 우체국 작은대학을 운영한다. 수업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의 IT 전문가들과 지역 재능기부 강사가 직접 방문해 진행한다. 과목은 스마트폰 활용법·노년기 건강관리·한글교육 등 입주민들이 꼭 필요로 하는 내용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거동이 불편하신 어르신 등 보다 많은 취약계층들이 교육·문화 혜택을 받게 된다.

또 영구임대아파트에 거주하는 저소득층에게 만원의 행복보험 등 우체국 공익보험 가입을 지원하고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우체국 작은대학은 우체국에서 교육장을 마련하고 지역별 자원봉사센터 및 지역단체 등의 강사풀과 재능기부 협조를 통해 지역 소외계층에게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해 3월부터 우체국 작은대학을 운영했다. 전국 우체국 71곳에 교육장을 마련하고 지역 어르신과 소외계층 아동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활용, 컴퓨터 코딩, 다문화가정 한글교육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무료로 운영해 왔다.

우체국 작은대학은 교육뿐만 아니라 문화공간으로도 활용돼 지역민들이 편하게 즐기고 가볍게 쉬어갈 수 있는 소통과 만남의 공간이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공익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우체국 작은대학이 주거복지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주택관리공단과의 협력해 더 많은 국민들이 보다 나은 혜택과 서비스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