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참상 알린 美목사 부인들 “5.18 망언, 역사 진실 지우려는 것”
5.18 참상 알린 美목사 부인들 “5.18 망언, 역사 진실 지우려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1980년 5.18 당시 참상을 세계에 알린 외국인 목사·기자의 유족이 한자리에 모여 있다. 왼쪽부터 고(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고(故) 찰스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故) 힌츠 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천지일보 2018.5.18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1980년 5.18 당시 참상을 세계에 알린 외국인 목사·기자의 유족이 한자리에 모여 있다. 왼쪽부터 고(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고(故) 찰스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故) 힌츠 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천지일보 2018.5.18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참상을 세계에 알린 미국인 목사 2명의 가족이 자유한국당 의원의 ‘5.18 망언’에 대해 “역사의 진실을 지우려는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공개서한을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보냈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마사 헌틀리 여사와 바바라 피터슨 여사는 21일 서한을 통해 “실제로 벌어진 역사적 사실임에도 불구하고 5.18의 진실을 부인하는 인사들이 거짓을 말하는 것이 허용돼 홀로코스트를 부인하는 것과 같은 일이 한국에서 벌어지는 것으로 보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마사 헌틀리 여사는 5.18 당시 전두환 신군부의 만행을 전 세계에 알린 고(故) 찰스 B. 헌틀리 목사의 부인이다.

헌틀리 목사는 5.18 희생자와 부상자를 촬영한 사진을 사택 지하 암실에서 인화해 지인들을 통해 미국 등지로 보냈고, 독일 공영방송 ARD-NDR의 위르겐 힌즈페터 기자에게 보내 전 세계에 5.18을 알렸다.

바바라 피터슨 여사는 고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이다. 역사학 교수이기도 했던 피터슨 목사는 학자의 시각으로 5.18을 기록해 학살 현장을 증언했으며, AP통신 테리 앤더슨 기자의 통역을 맡아 5.18 당시 광주의 참상을 알렸다.

이들 여사는 “진실로 저희는 광주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알고 있다. 저희가 목격자였고 보고 경험한 것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또 “한국당 의원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3명이 한 극우 인사가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600여명의 북한 공작원이 사주한 반란이라고 묘사한 노골적인 거짓말에 동조했다”며 “이들 국회의원 3명의 말은 뻔뻔한 거짓이며, 광주와 호남 사람들, 나아가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상처를 줬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3명의 국회의원이 제명되거나 징계를 받아 한국 국민이 국회를 신뢰할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더불어 “저희는 한국을 사랑한다. 그리고 진실을 사랑한다. 한국에서 보낸 시간들을 감사하게 여기고 있으며, 광주 전역에서 벌어진 부당한 거대 폭력의 한가운데서 이를 목격하고 도움을 드릴 수 있었던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저희는 앞으로도 언제나 한국을 사랑할 것이며, 저희가 아는 진실을 증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희장 의장은 “광주의 참상을 세계에 알렸던 두 분 부군들의 활동에 이어 당시의 진실을 알리려는 두 분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그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