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시마네현 ‘독도 도발 행사’ 철폐” 엄중 촉구
정부 “日시마네현 ‘독도 도발 행사’ 철폐” 엄중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 ⓒ천지일보
독도. ⓒ천지일보

외교부 “독도,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 한국 고유영토”

“일본의 부당한 도발 즉각 중단하라” 강력히 항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우리 정부가 일본 시마네현이 22일 ‘제14회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 행사를 개최한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행사 철폐를 촉구했다.

이날 외교부는 일본 시마네현의 소위 독도의 날 행사를 하며 도발한 것과 관련 대변인 성명을 내고 “일본 지방 정부가 독도 도발 행사를 개최하고 이 행사에 정부의 고위급 인사가 참석하는 등 일본 측이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지속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이 행사의 철폐를 다시 한 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성명에서는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을 즉각 중단하라”며 “역사를 겸허히 직시하는 자세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본 지방정부 시마네현은 ‘다케시마의 날’을 지정해 매년 2월 22일 관련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올해로 시마네현 주최 행사에 차관급 인사를 보내는 등 도발적 행위를 지속하며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적 야욕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는 대한민국 독도협회 주최로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 철폐’ 촉구 행사가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2-22 21:28:00
일본, 자한당, 지0원, 갱0도 모두 한족속들이다

이경숙 2019-02-22 19:21:59
일본의 야욕을 분쇄하고 다시는 망동하지 못하도록 조치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