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혼복, 8년만의 금메달
<배드민턴> 혼복, 8년만의 금메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 중국 광저우 톈허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금메달을 단 이효정-신백철.(연합)

(광저우=연합뉴스) 신백철(21.한국체대)-이효정(29.삼성전기)이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셔틀콕에 8년 만의 금메달을 안겼다.

신백철-이효정은 21일 광저우 톈허체육관에서 열린 배드민턴 혼합복식 결승전에서 중국의 장난-자오윈레이에 2-0(21-19 21-14)으로 승리를 거뒀다.

한국 배드민턴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002년 부산 대회에서 남자단체, 혼합복식 등에서 4개의 금메달을 휩쓴 이후 8년 만이다.

또 2008년 이용대(22.삼성전기)와 짝을 이뤄 베이징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이효정도 아시안게임에서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신백철은 이번 대회가 아시안게임 첫 무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작은별 2010-11-21 21:55:51
8년만에 금메달이라 더 더 더 ~ 기쁘고 신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