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해일 디자이너, 19FW 파리패션위크 진행… 모델 황진호·강나연 참가
양해일 디자이너, 19FW 파리패션위크 진행… 모델 황진호·강나연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해일 디자이너(가운데)가 19FW 파리패션위크를 진행하는 가운데 모델 황진호, 강나연이 참가한다. (제공: 이하진 원장)
양해일 디자이너(가운데)가 19FW 파리패션위크를 진행하는 가운데 모델 황진호, 강나연이 참가한다. (제공: 이하진 원장)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오는 27일 오후 3시(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리츠 호텔(Ritz Paris)에서 ‘HEILL(해일)’의 19FW 패션쇼가 열린다. 이번 19FW 컬렉션은 3.1 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우리나라 국기인 태극기에서 얻은 영감과 여기에 한국 전통의 책가도 회화를 접목시킨 의미 있는 쇼로 진행될 예정이다.

책가도란 책과 책장을 중심으로 한 각종 문방구와 화훼 등을 그린 그림으로, 민화의 여러 화풍 중에서도 중요하게 여겨지며 궁중회화에서 유행이 된 화풍이다. 일반인에게는 다소 생소한 책가도 민화를 역사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3.1 운동의 민족정신에 결합해 40여 벌의 컬렉션 의상에 담아낼 예정이다.

매 시즌마다 전통 민화를 이용한 컬렉션으로 한국의 미를 세계에 알리며 한국 대표 민화 디자이너로 자리매김한 양해일 디자이너는 이번 19FW 패션쇼를 통해 올해 100주년이 된 3.1 운동의 의미 또한 해외무대에서 선보일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패션쇼는 ‘HEILL(해일)’이 패션의 본고장이라 할 수 있는 세계적인 패션의 도시 파리에서 진행하는 다섯 번째 컬렉션으로, 파리를 상징하는 플라스 방돔에 위치한 리츠 호텔(Ritz Paris)에서 열린다.

리츠호텔은 오픈한 지 120년이 된 역사 깊은 곳으로, 프랑스의 디자이너 코코 샤넬이 37년간 머물렀으며 세계적인 작가 헤밍웨이의 단골 호텔로 유명한 파리의 랜드마크다.

화려하고 럭셔리한 인테리어로 주로 오뜨 꾸뛰르(Haute-Couture) 쇼를 많이 진행해 온 파리 리츠 호텔에서 한국 디자이너로는 처음 쇼를 진행하는 양해일 디자이너는 K-패션을 대표하는 디자이너로 프랑스적인 장소에서 가장 한국적인 쇼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파리패션위크에는 2018 한국을 빛낸 신인모델 황진호와 강나연이 함께 참석해 한국의 아름다움과 우리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알릴 시간을 함께한다.

모델 황진호는 패션의 종주국 이탈리아 오르티지아 시라쿠사에서 열린 2018 THE LOOK OF THE YEAR 세계 35만여명이 모델들이 지원하는 세계톱모델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한 바 있으며, 대한민국의 미래인재로 이번 3.1 운동 100주년을 기념한 ‘HEILL(해일)’의 패션위크 참석에 더 큰 의미로 함께 한다.

‘HEILL(해일)’의 양해일 디자이너는 “전통 책가도의 고급스럽고 절제된 미를 태극기의 붉은색과 푸른색의 강렬하고 화려한 색채로 새롭게 재해석해 한국의 전통미를 패션을 통해 대중들에게 좀 더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한다”며 “3.1 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이번 19FW 시즌 패션쇼를 계기로 세계무대에서 우리나라의 역사와 한국인의 독립성 또한 다시 한 번 상기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포부를 보였다.

이번 ‘HEILL(해일)’의 파리 컬렉션에는 슈즈브랜드 ‘SAERA(세라)’, 텍스타일 전문 업체 ‘BOB텍스타일(봅텍스타일)’ 등 다양한 콜라보를 통해 런웨이를 돋보일 예정이다.

특히 봅스타일과 협업한 프린팅 원단은 울 소재에는 잘 사용하지 않는 울프린팅 기법을 이용해 제작한 원단을 선보이며 ‘HEILL(해일)’ 19FW 컬렉션의 완성도를 한층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HEILL(해일)’ 패션쇼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50분(한국시간)에 동아TV에서 방송하는 V StyLive(브이 스타일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