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귀환자’는 어느 나라 국민인가… 英·방글라도 “우리 시민 아냐”
‘IS 귀환자’는 어느 나라 국민인가… 英·방글라도 “우리 시민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15세의 나이로 극단주의 이슬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합류했다가 최근 돌아오길 희망하고 있는 영국 소녀 샤미마 베굼. (출처: 뉴시스)
2015년 15세의 나이로 극단주의 이슬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합류했다가 최근 돌아오길 희망하고 있는 영국 소녀 샤미마 베굼.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2015년 15세의 나이로 극단주의 이슬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합류했다가 최근 돌아오길 희망하고 있는 영국 소녀 샤미마 베굼(19)의 귀국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영국과 방글라데시 정부가 IS 귀환자라는 ‘뜨거운 감자’를 떠맡지 않으려 하는 모양새다. 

베굼의 IS 합류를 후회하지 않는다는 발언이 보도된 뒤 영국 내무부는 그가 영국-방글라데시 이중국적이라는 점을 들어 영국 시민권을 박탈했다. 방글라데시 정부도 “우리 시민이 아니다”라고 입국을 거부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지는 “방글라데시 정부는 베굼이 이중국적 보유자로 잘못 파악된 점에 깊이 우려한다”는 샤리아르 알람 방글라데시 외무장관의 서한을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알람 장관은 가디언지에 보낸 서한에서 “샤미마 베굼은 방글라데시 시민이 아니다. 그녀는 영국 시민이고, 방글라데시에 이중국적을 요구한 적이 없다”며 “베굼의 방글라데시 입국이 허가될 리는 없다”고 밝혔다.

베굼은 자신이 방글라데시계이지만 방글라데시 여권을 갖고 있지 않고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으며 영국 시민권이 박탈되면 무국적 상태가 된다고 주장했다.

국제법상 누군가의 국적을 박탈해 무국적자로 만드는 것은 위법이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내무부 장관은 이날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특정 상황에서는 그들(귀환 희망자)의 국적을 박탈할 것이다. 그렇게 하는 것이 영국 국민의 안전을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면 나는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런던 베스널 그린 지역에 살던 베굼은 같은 학교 여학생 2명과 함께 2015년 2월 시리아로 건너간 뒤 IS에 합류했다. 베굼은 그곳에서 네덜란드 출신 IS 남성과 결혼했고, 두 명의 자녀는 질병과 영양실조로 숨졌다. 지난 주말 셋째 아이가 태어났다. 

이슬람 극단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한 미국 여성 호다 무타나(24)가 최근 자신의 과거를 후회하며 미국으로 돌아가고싶다고 밝혔다. 사진은 무타나 가족 변호사가 공개한 무타나의 사진이다. (출처: 뉴시스)
이슬람 극단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한 미국 여성 호다 무타나(24)가 최근 자신의 과거를 후회하며 미국으로 돌아가고싶다고 밝혔다. 사진은 무타나 가족 변호사가 공개한 무타나의 사진이다. (출처: 뉴시스)

한편 미국 역시 IS에 가담했다가 이를 후회하고 아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길 희망한 미국인 여성 호다 무타나(24)의 입국을 거부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호다 무타나는 미국 시민이 아니며, 미국에 입국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는 어떠한 법적 근거도, 유효한 미국 여권도 없으며, 여권에 대한 권리도, 미국으로 여행할 어떠한 비자도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모든 미국 시민에게 시리아로 여행하지 말 것을 계속해서 강력히 권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