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SK㈜ 이사회 의장 자리 내려놓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SK㈜ 이사회 의장 자리 내려놓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 강화 차원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그룹 지주회사인 SK㈜ 이사회 의장에서 물러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2016년부터 SK㈜ 대표이사 회장과 이사회 의장을 겸직해왔으나 다음 달 임기 만료를 앞두고 대표이사만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SK이노베이션과 SK하이닉스 등 주요 계열사에서는 미등기임원을 겸하고 있다.

신임 이사회 의장에는 염재호 고려대 총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다음 달 말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 같은 안건을 의결할 계획이다.

최 회장의 이번 결정은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된다.

통상 경영진을 대표하는 대표이사가 경영진 견제 역할을 하는 이사회 의장을 겸임하면 이사회의 독립적이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기대하기가 어려워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