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5.18 역사 폄훼 시도 함께 맞서겠다”
文대통령 “5.18 역사 폄훼 시도 함께 맞서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12시부터 70분간 청와대 본관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 2019.2.20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낮 12시부터 70분간 청와대 본관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천지일보 2019.2.20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18 망언’에 대해 20일 “진상규명은 끝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약속과 함께 5.18 역사 폄훼 시도에 대해서는 저도 함께 맞서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광주 어르신이 추운 날씨 속에서도 5.18 역사왜곡을 바로 잡으려는 모습을 보며 감사한 마음과 함께 송구스런 마음이 들었다”며 “5.18민주화운동이라는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부 망언이 계속된 데 대해 저 또한 분노를 느낀다”고 했다.

이어 “상처받은 5.18 영령과 희생자, 광주 시민께 대통령으로서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대통령 취임 직후 5.18기념식에 참석해 5.18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분명하게 천명한 바 있다. 5.18은 국가의 공권력이 시민의 생명을 유린한 사건”이라며 “광주시민은 그에 굴하지 않고 희생 속에서도 맞섰고, 이는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기둥이었다. 그 위대한 역사와 숭고한 희생을 기리며 완전한 민주주의를 이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경린 전(前) 광주YWCA 사무총장은 “너무 마음이 아프고 견디기 힘들었다. 울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김후식 5.18광주민주화운동 부상자회 회장은 “우리는 괴물집단도 아니고, 세금을 축내고 있지도 않다”며 “대통령께서 2명의 위원을 재추천 요청한 것은 적절하고 의미 있는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5.18이 광주의 지역적인 사건, 지역적인 기념 대상, 광주만의 자부심이 아니라 전 국민의 자부심, 기념 대상으로 승화되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